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립암센터, '코로나19와 암환자케어 노하우' 해외 전파

기사승인 2020.03.30  11:00:24

공유
default_news_ad1
국립암센터-UICC 코로나19 관련 화상회의 모습.

[뉴스인] 조진성 기자 =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 전세계적으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립암센터는 지난 26일(목) 저녁 국립암센터 첨단회의실에서 국제암연맹(Union for International Cancer Control, UICC) 주관 ‘코로나19 팬데믹 대응 방안’주제의 화상회의에 참가하여 암전문기관으로서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했다.

국제암연맹(Union for International Cancer Control, UICC)은 전세계 173개국, 1,162개 회원기관 및 58개 파트너 기관을 보유한 세계 최대 암연합 단체다.

앞서 지난 24일에도 국제암연맹(UICC)의 긴급 요청으로 자문회의가 개최됐다. 이어 26일에는 국제암연맹(UICC) CEO인 Cary Adams를 비롯해 62개 기관이 참여한 화상회의가 개최됐다. 이 회의에서 암환자 안전을 지키기 위한국립암센터의 실제적인 경험이 타기관에 공유됐다.

최영주 국립암센터 감염관리실장은 응급·외래 선별진료소 설치, 중환자실 내 음압격리실 신규 설치, 선별데스크 운영 등 국립암센터의 조치 사항과 한국의 코로나19 현황 및 방역체계를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은 "지금까지 국립암센터는 암환자 안전을 지켜내기 위해 그야말로 총력을 기울여왔다"며 "암전문기관으로서 방역 모범 사례를 국제사회에 적극 공유해 전세계적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이 코로나19 방역 모범국가로 손꼽히며 노하우 전수 요청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립암센터는 코로나19 장기화를 대비하여 암환자의 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하고, 선별데스크 및 선별진료소의 보다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조진성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