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생명보험재단, 전북 익산 남성 홀몸 어르신 건강한 100세 인생 지원

기사승인 2019.11.15  14:00:06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인] 김동석 기자 =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15일 전라북도 익산시 익산시노인종합복지관에 남성 홀몸 어르신의 일상생활 자립 지원을 위한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은 박철웅 익산시 부시장, 조배숙 국회의원,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는 스스로 일상생활 영위가 어려운 저소득 남성 홀몸 어르신을 위한 복지 사업으로 남성 독거노인의 자립역량 강화를 위한 전문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공간이다.

익산시가 위치한 전라북도는 노령화와 함께 청년인구 유출이 가속화되면서 당초 예상보다 빠르게 고령화가 진행되는 지역이다. 지난 7월말 노인 인구가 20%를 넘어서면서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했다. 이 지역은 독거노인이 빠르게 늘어나면서 전국에서 네 번째로 높은 독거노인 비율을 기록했으며, 65세 이상 무연고 노인의 고독사 역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가 들어선 전라북도 익산시에는 전라북도 내 가장 많은 독거노인이 거주하고 있으며, 홀로 지내는 남성 노인은 3,057명(26.1%), 이중 노인돌봄기본서비스 대상자는 1,791명에 이르지만 돌봄서비스를 이용하는 어르신은 154명으로 5.1%에 그친다. 남성노인의 경우 여성에 비해 자립적인 생활이 어려우며, 사회적 단절로 우울감을 호소하는 비율이 높지만 주변의 도움을 받기를 꺼리는 경향이 있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전북 익산시와 지난 9월 협약을 맺고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전북 익산시 남성 독거노인 지원에 나섰다. 전북 익산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에서는 ▲요리교실, 정리수납 등 ‘일상생활 자립’ ▲원예 아트 힐링교실, 소나기프로그램(소통, 나눔, 기쁨) 등 ‘사회성 증진’ ▲남성기공체조교실, 운동처방교실 등 ‘건강 증진’의 세 가지 테마 아래 남성 홀몸 어르신을 위한 전문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인간에게 오래 산다는 건 큰 축복이지만 우리나라 노인들은 OECD 평균보다 훨씬 웃도는 노인 빈곤율과 자살률을 보이며 불행한 노년기를 보내고 있다. 특히 자·타의적으로 가부장제에 익숙한 남성 노인들이 혼자가 되었을 때 오는 일상생활의 어려움과 우울감은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며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운영함으로써 남성 홀몸 어르신이 스스로 행복한 100세 인생을 보낼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지원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김동석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