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완도군, 자연그대로 모링가 먹고 체험하는 팜(Farm)파티 다양한 체험 즐겨

기사승인 2019.10.30  11:53:22

공유
default_news_ad1
완도자연그대로 모링가 먹고 체험하는 팜파티 개최 (모링가 활용한 음식을 맛보는 참가자들)@완도군

[뉴스인] 정경호 기자  = 완도군은 지난 26일 완도읍 대야리 아들래농원(대표 김남희)에서 가족 단위 관광객 50명을 대상으로 모링가를 먹고, 체험하고, 즐기는 팜(farm)파티를 개최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모링가 비누 만들기, 모링가로 삼행시 짓기, 모링가 쿠키 만들기, 모링가를 활용한 음식 경연대회, 완도 농·수산물 반값 행사 등 다양한 체험을 통해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모링가는 식물성 단백질과 미네랄, 필수 아미노산, 비타민 등 영양소가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불규칙한 식습관과 편식 등으로 인해 균형이 깨진 신체에 부족한 영양 균형을 잡아주고, 면역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을 도와주는 천연항생제라고도 불린다.

아들래에서는 친환경 인증을 받은 완도산 모링가로 분말, 환, 건조 잎, 티백, 선식 등을 생산한다.

이중 소비자들로부터 반응이 좋은 상품은 티백과 건조 잎이며, 건조 잎은 밥을 지을 때 넣어도 되고 물에 불려서 나물로도 먹을 수 있다.

모링가 나무@완도군

팜파티에 참여한 한 참가자는 “모링가를 활용한 음식을 먹는 것뿐만 아니라 모링가를 활용해서 쿠키나 비누를 만드는 체험을 아이들이 너무 좋아해서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또 해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완도군 관계자는 “팜파티를 통해 소비자와 생산자 간 유대감과 신뢰감을 형성해 소비자를 확보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아들래농원(대표 김남희)은 6차 산업을 추구하는 농업회사법인으로 친환경 모링가를 생산하고, 농가 계약재배를 통해 안정적으로 원물을 확보하여 양질의 제품 생산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작년에는 중국 상해한진무역유한공사와 MOU를 체결해 모링가 가공식품인 티백 차, 선식 등을 중국으로 수출했다.

정경호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