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찬 바람이 불면~ "뇌졸중 조심하세요"

기사승인 2019.09.28  17:23:31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온 변화 심한 환절기, 혈압 및 혈전 등으로 뇌졸중 발생 높아져

▲뇌졸중 예방관리 수칙 (자료=H+ 양지병원)

[뉴스인] 민경찬 기자 = 낮과 밤의 일교차가 커지는 초가을, 찬 바람이 불면 더욱 위험한 질병이 바로 뇌졸중이다.

뇌졸중은 국내 3대 사망 원인 중 하나이며 단일질환 사망률 1위를 차지하는 무서운 질병이다. 

뇌졸중은 혈전이 뇌혈관을 막아 혈액공급이 차단되면서 뇌가 손상되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과 뇌혈관이 터지면서 뇌 안에 피가 고여 뇌가 손상되는 출혈성 뇌졸중(뇌출혈)으로 구분된다. 현재 뇌경색과 뇌출혈 환자 모두 증가하고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고령 사회로 진입하면서 그 위험성은 더 커지고 있는데 국민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뇌졸중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2014년 531,287명에서 지난해 595,168명으로 12% 증가했으며, 그중 50대 이상 환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91%에 이른다. 

특히 가을철은 기온이 낮아지고 일교차도 커 뇌졸중 발생 위험도 커지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기온이 낮아지면 혈액 응집력이 높아져 순환이 잘 안 되고 혈전이 발생, 혈관 수축으로 혈압도 높아지면서 뇌졸중의 위험이 높아진다. 따라서 만성질환자와 노년층은 뇌졸중에 노출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신경과 강석재 과장은 “뇌졸중은 사망률이 높고 생존해도 신체 마비, 의식장애 등 후유증이 남을 수 있어 평소 혈관 관리에 신경써야 한다”라며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이나 가족력이 있는 환자들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뇌졸중을 유발하는 대표적 증상은 고혈압이다. 혈압이 높으면  동맥 경화가 발생하고 혈관이 점차 굳어져 결국 막히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뇌경색이다. 반대로 이렇게 굳어진 혈관이 높은 혈압을 이기지 못해 터지는 것이 뇌출혈이다. 일반적으로 뇌졸중의 60~70%는 고혈압으로 발생하며 당뇨병 환자 역시 일반인보다 발병률이 2~3배 정도 높다.

​또한 고지혈증이 있으면 혈액에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쌓여 동맥경화를 일으킬 수 있어 뇌졸중 위험도 커진다. 심장질환도 뇌졸중의 주요 원인인데, 심장 내 혈전이 떨어져 나와 혈류를 타고 흐르다가 뇌혈관을 막으면 뇌경색 위험도가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보통 노년층에 발생하는 뇌졸중은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으로 혈관이 약해지거나 동맥경화, 혈류 순환장애로 생기는 사례가 많았지만 ​상대적으로 젊은 4~50대는 생활습관의 영향을 많이 받는 편이다. 특히 과도한 스트레스, 과로, 음주, 흡연 등 혈관 건강을 위협하는 생활습관이 뇌졸중의 주요 원인으로 손꼽힌다.

전문가들은 기온이 급격하게 변하는 환절기에는 체온을 최대한 따뜻하게 유지하고, 일교차가 큰 새벽이나 아침에 갑자기 찬 공기에 노출되지 않을 것을 권고한다. 또한 뇌졸중은 대부분 전조 증상을 통해 신체에 경고를 보내는 만큼, 자신의 몸 상태 변화에 민감하게 대응해야 한다.

​뇌졸중의 골든 타임은 대개 3시간 정도인데, 검사 및 치료 시간까지 고려하면 60분 이내에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뇌졸중의 대표적 전조증상은 갑자기 발음이 어눌해지거나, 한쪽 팔다리가 저리고 마비 증세가 오는 경우, 물체가 겹쳐 보이는 증상이다.

​그러나 전조증상 없이도 갑자기 발병하는 것이 뇌졸중이기 때문에 전조증상만으로 발병 여부를 예측하긴 어렵다. 따라서 확실한 예방을 위해서는 생활습관과 만성질환 관리는 기본이고 주기적인 혈관 검진을 철저하게 해야 한다. 

강석재 과장은 “뇌졸중 검진은 경동맥초음파로 경동맥내 중막 두께를 측정했을 때 1.7mm 이상이면 동맥경화 진단과 함께 뇌졸중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한다”라며 “이밖에 MRA, CT, 뇌 혈류 초음파 검사 등을 통해 혈관의 상태를 미리 검사해보면 뇌졸중 발생 가능성을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다”라고 사전 검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는 것도 필요하다. 1주일에 3회 이상 가벼운 운동은 혈압과 혈당을 낮추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고혈압의 원인이 되는 소금 섭취를 줄이고, 섬유소와 비타민, 항산화 물질 등이 포함된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 뇌졸중 예방관리 수칙
1. 금연: 흡연은 동맥경화를 유발, 뇌졸중 발생률을 2배 이상 높인다.
2. 절주: 과음은 심부정맥, 고혈압, 뇌혈관 수축을 유발, 뇌졸중 발생률을 높인다.
3. 식단 관리: 신선한 과일, 야채는 혈관 내 염증 반응을 줄여 뇌졸중 예방에 도움을 준다.
4. 적절한 운동: 규칙적인 운동은 혈관, 심장을 튼튼히 하고 혈압과 혈당을 낮춰준다.
5. 적정 체중 유지: 비만은 뇌졸중 위험인자인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위험도를 높인다.
6. 스트레스 관리: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갖는다.
7. 정기적 검진: 정기적 검진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이 되도록 관리한다.
8. 응급상황 숙지: 전조증상을 숙지하고 인근 응급의료센터 위치 정보를 확인한다.

민경찬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