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마철 '무좀' 주의보..."슬리퍼와 샌들 착용 주의해야"

기사승인 2019.07.11  16:15:58

공유
default_news_ad1
샌들 관련 이미지. (출처=pixabay)

[뉴스인] 김태엽 기자 = 장마철 대표적인 피부질환은 ‘무좀’이다. 무좀은 물+좀에서 변화된 말로, ‘물에 의해 서서히 드러나지 않게 해를 입는다’는 뜻이다. 피부사상균에 의한 피부 감염으로 대게 손톱보다 발톱에 더 많이 발생한다.

경희대병원 피부과 안혜진 교수는 "고온다습한 장마철은 곰팡이균이 번식하기 매우 적합한 환경으로 샌들이나 슬리퍼 착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피부사상균은 젖은 피부의 각질층과 발톱에 잘 번식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무좀은 전염성 질환이다. 무좀환자의 피부껍질이나 부서진 발톱 부스러기 등의 접촉을 통해 감염이 이뤄진다. 습하고 따뜻한 환경을 좋아하는 균의 특성상 맨발로 다니는 해변가, 수영장에서의 감염확률은 매우 높다. 무좀의 증상은 진물과 악취, 그리고 가려움증이다.

대부분의 무좀은 국소 항진균제의 도포로 치료가 가능하다. 각질층에 있는 영양분을 섭취하는 곰팡이균은 병변 중앙부에서 주변부로 퍼져가는 양상을 보이기 때문이다. 심한 경우, 항진균제와 함께 전신항진균제를 병행하여 치료해야 한다. 

◇무좀 예방의 원칙, '최대한 건조하게 그리고 자주'

무좀 예방의 원칙은 '습기제거'다. 발의 습기를 제거하고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발에 땀이 많거나 양말에 습기가 찼다면 주기적으로 갈아 신고, 청결을 위해 깨끗이 발을 씻어줘야 한다. 또한 회사, 식당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공동으로 사용하는 '실내화' 착용도 주의해야 한다.

안혜진 교수는 "균이 번식할 수 있는 환경이라면 언제든 재발하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장마철 이외에도 더위로 인해 양말을 신지 않고 샌들이나 단화를 신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는 발이 직접 외부에 노출되어 곰팡이균은 물론 세균에 의한 이차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김태엽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