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만화로 읽는 역사 스토리텔링, 관광객들에게 인기

기사승인 2019.07.10  12:47:24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인] 김동석 기자 = 지역의 재미있는 이야기를 알기 쉽게 만화로 보여주는 ‘만화로 읽는 역사 스토리텔링’이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로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에는 지난달 28일 지역과 연관된 설화 및 지명 등 흥미로운 이야기가 유래된 곳에 스토리텔링 만화 게시판이 설치됐다.

스토리텔링 만화 게시판이 설치된 곳은 염창근린공원, 허준근린공원, 공암나루터, 양천현아지 총 4곳이다.

우선, 공암나루터에서는 금덩어리를 버린 형제 이야기(투금탄 설화)를 볼 수 있다. 고려 말, 이억년과 이조년 형제의 이야기로 강서에서 유래된 이야기임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공암나루터를 가면서 황금을 발견해 서로 나눠가졌지만 한강을 건너는 도중 형제간의 우애에 금이 갈까 봐 황금을 버렸다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그렸다.

염창동 근린공원에서는 염창동 지명의 유래를 알려준다. 염창동은 조선시대 서해와 남해의 염전에서 만든 소금을 서울로 운반해 보관하던 소금창고가 있던 곳이다. 소금창고로 인해 일어난 여러 가지 이야기를 볼 수 있다.

옛날 양천현아지에서는 ‘양천원님 부임할 때 울고 나갈 때 운다’라는 속담을 주제로 옛 강서구의 재미난 이야기를 다뤘다.

홍수 피해를 빈번히 겪고 땅이 작아 부임할 때 실망하지만 나갈 때는 서울의 관문 역할을 했던 양천현의 특성상 많은 재물이 모여 아쉬워하며 운다는 이야기다.

다른 지역과 연관된 설화도 다뤘다. 허준근린공원 내 호수에 위치한 광주바위의 유래와 이와 관련된 광주 고을 원님 이야기를 보여준다.

시사TV코리아 관계자는 “’만화로 읽는 역사 스토리텔링’은 많은 한자와 어려운 문장으로 되어있는 일반인들이 어렵게만 느껴졌던 역사와 문화를 다양한 연령층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스토리텔링화 된 애니메이션(만화)으로 제작해 방방곡곡 숨겨진 우리의 역사와 문화, 관광지를 재미있게 즐길수 있도록 기획된 지역 활성화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강서구 관계자는 “아이들은 물론 누구나 이해하기 쉽도록 만들어진 스토리텔링 게시판으로 지역 내 다양한 이야기를 재미있게 보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이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동석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