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뉴스인 TV ] 거제시, 제23회 대금산 진달래 축제 주말 산행 3천명 다녀가...

기사승인 2019.04.08  15:30:40

공유
default_news_ad1
제23회 거제 대금산진달래 축제 관광객 대금산에서 인증샷으로 봄을 만끽하고 있다(사진 = 정경호 기자)

[뉴스인] 정경호 기자  = 거제시와 거제시의회가 후원하고 대금산진달래축제 추진위원회(위원장: 강영희)가 주관하는 제23회 대금산 진달래 축제가 3,000여명의 시민과 관광객이 참여한 가운데 장목면 대금산 일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지난 6일 23회를 맞이하는 대금산진달래축제는 지난해 진달래 군락지 보호을 위해 행사는 개최하지 않고 산신제례만 거행한 바 있으며, 올해는 지난 3년간 새로 식재하여 가꾼 진달래가 만개되어 더욱더 볼거리가 풍성해졌다.

특히, 흥겨운 풍물패와 모듬북의 공연을 시작으로 진달래 화전만들기, 그린캠페인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진행되었고, 행운권 추첨으로 푸짐한 경품도 받을 수 있으며, 먹거리 음식도 마련돼 입과 눈이 모두 즐거운 축제가 되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강영희 위원장은 "연분홍 옷으로 갈아입은 대금산에 올라 가족들과 건강도 챙기시고 진달래의 아름다움에 흠뻑 취하시길 바란다”며 “매년 잊지말고 우리 대금산을 다시 찾아 새롭게 변화하는 아름다움을 만끽하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진 축사에서 거제시 허동식 부시장은 “오랜 시간동안 정성을 들여 군락지를 가꾸고 보살피며 이번 축제를 정성껏 준비해 주신 대금산진달래축제 강영희 추진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우리시 최고의 절경을 자랑하는 대금산과 진달래가 어우러진 이번 축제에서 다양한 볼거리도 즐기고 체험도 하시면서 일상에 지친 심신을 위로받고 새롭게 도약하는 기운을 받아가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대금산은 약 1달간 진달래 군락을 볼 수 있는 유명한 봄철 관광지로 축제가 열리는 대금산 군락지 일대는 진달래꽃이 만개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경호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