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美 ‘테크크런치 디스럽트 SF’서 한국공동관 운영…비즈매칭 상담액 2800만 불 달성

기사승인 2018.09.11  12:40:53

공유
default_news_ad1
테크크런치 디스럽트 SF 2018 내 한국공동관 상담 모습

[뉴스인] 박준식 기자  =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 원장 김영준)은 대한투자무역진흥공사(KOTRA․사장 권평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GBSA․원장 한의녕)과 함께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테크크런치 디스럽트 SF(TechCrunch DISRUPT SF, 이하 테크크런치 디스럽트) 2018’ 내 한국공동관 운영을 성황리에 마쳤다.

올해 10회째를 맞은 ‘테크크런치 디스럽트’는 전 세계 20개국, 1,000여개 IT·스타트업이 한 자리에 모이는 대규모 네트워킹 행사로, 저명인사의 강연을 비롯한 전시, 피칭대회, 비즈니스 미팅, 해커톤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전시장인 ‘스타트업 앨리(Startup Alley)’에 마련된 한국공동관에는 총 20개 국내 유망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한콘진이 선정한 (주)디스럽션 로지브라더스 (주)마블러스 스마트스터티(주) 스티팝(주) (주)아우름플래닛 (주)자라나는 씨앗 (주)크리스피 (주)팝스라인 팝조이(주) 등 문화콘텐츠 분야 10개사와 더불어, KOTRA와 GBSA가 발굴한 10개 기업이 참가해 현지 투자자 및 전문가를 대상으로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다. 이에 앞서 한콘진은 참가사들을 대상으로 1:1 컨설팅, IR전략 피칭 등 컨설팅 프로그램을 운영한 바 있다.

이번 한국공동관은 비즈니스 상담 1,000여 건과 상담실적 2,800만 달러를 달성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뤘다. 국민동요 ‘상어가족’으로 유명세를 얻은 ‘핑크퐁’의 스마트스터디(대표 김민석)는 5개 국어 기반 콘텐츠로 글로벌 관계자들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디스럽션(대표 오경은)은 영유아의 디자인 사고 방법을 키우는 문제해결놀이 ‘룹킨(Loopkin)’을 크리스피(대표 손대균)는 인기 애니메이션을 활용한 IoT 스마트카·테마파크를 소개해 영유아 콘텐츠의 미래가치를 증명했다.

또한 지난 5월 싱가포르 ‘테크 인 아시아(Tech in Asia)’ 피칭대회에서 3위를 수상한  로지브라더스(대표 노상민)는 블록코딩에 미션 게임 스토리를 입힌 ‘코드모스(CODMOS)’를 통해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행사장을 방문한 인도 VC와 상담에서  ‘Series A’ 투자에 대해 논의해 추가적인 성과가 기대된다. 자라나는 씨앗(대표 김효택)은 <오즈의 마법사>, <지킬앤하이드> 등 세계명작을 게임으로 읽을 수 있는 스토리 콘텐츠 게임을 팝조이(대표 강지훈)는 시간 대전 전략디펜스 게임을 선보여 e스포츠 종주국으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했다.

이외에도 마블러스(대표 임세라)는 몰입감 있는 VR 영상과 STEAM 코딩을 바탕으로 방탈출 미션을 수행하는 콘텐츠를 소개했으며 스티팝(대표 박기람)은 손쉽게 이모티콘을 등록·판매할 수 있는 이모티콘 플랫폼을 아우름플래닛(대표 김진우)은 기사·콘텐츠 등을 저장, 정리해 관리하는 어플리케이션 ‘라이너(LINER)’를 팝스라인(대표 김영덕)은 QR코드로 AR·VR 동영상 콘텐츠 체험이 가능케 한 서비스로 호평을 받았다.

이경은 한국콘텐츠진흥원 기업육성팀장은 “이번 테크크런치 디스럽트에서는 단순한 기술을 넘어 AI·블록체인·게임·모빌리티 등 다양한 콘텐츠와 제조업·스타트업 간의 융복합이 두드러졌다”며, “그만큼 국내 콘텐츠 기반 스타트업의 창의력과 기술력이 주목을 받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전했다.

박준식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