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외출 두려운 뜨거운 여름, 당신의 피부는 OK?

기사승인 2018.06.23  09:58:47

공유
default_news_ad1
▲참고사진

[뉴스인] 민경찬 기자 = 뜨거운 태양이 연일 내리쫴 본격 여름을 실감하게 한다. 이제 곧 다가올 휴가철을 맞아 즐겁고 안전한 외출과 휴가를 위해서는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장시간 야외활동을 하는 경우 피부 건강에 신경 써야 한다. 

►일광화상의 원인과 증상
여름철 물놀이나 장시간의 야외활동으로 과도하게 자외선에 노출되면, 피부가 붉어지고 부풀어 오르는 염증 반응이 나타나게 되는 데 이를 일광화상이라고 한다. 증상으로는 노출된 부위가 붉게 변하고 부풀어 오르는 부종이 유발되며, 심한 경우 물집이 생기고 표피가 벗겨진다.

자외선 노출 후 수 시간의 잠복기가 지나 증상이 발생하므로 조기에 인지해 과도한 자외선 노출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초기 병변의 경우 냉찜질, 샤워 등으로 피부 온도를 떨어뜨리는 것이 도움이 된다. 흔히 칼라민 로션이나 스테로이드 연고를 사용하여 치료하기도 한다. 

물집이 생겨도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2차 감염의 위험이 있어 병원에 방문, 의사의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피부 각질이 탈락하는 경우 보습제를 바르며, 2차 감염이나 색소침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일부러 벗기지 않는 것이 좋다. 통증이 있는 경우엔 진통제를 복용할 수도 있으며,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를 복용하면 염증을 가라앉히고 통증을 경감시켜 주는 데 도움이 된다. 

►광과민질환의 원인과 증상
광과민질환은 태양광선에 노출된 후, 태양광선 노출 부위에 다양한 형태의 피부 병변이 나타나는 것으로, 구진, 물집, 습진, 두드러기 등 여러 가지 형태의 병변이 나타날 수 있다. 

자외선A가 주요 원인이며, 자외선B와 가시광선도 질병의 발생에 역할을 한다. 특정한 요인 없이 태양 광선에 의해 발생할 수도 있으나, 유전질환이나 외부 화학물질, 이미 피부질환을 겪고 있는 경우 등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증상은 주로 노출된 팔과 목 부위 등의 피부에 발생하며, 붉은색 구진이나 물집으로 발생하거나, 부종을 동반한 두드러기나 습진 병변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드물게는 아무런 병변 없이 가려움증만 생기기도 한다.

광과민질환의 치료는 태양광선의 노출을 피하고 자외선A와 B를 함께 차단하는 일광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증상이 심하면 대증적으로 항히스타민제 등을 복용하거나, 스테로이드 연고를 발라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여름철 피부질환 예방법
평소 예방도 중요하다. 정오를 기준으로 2~3시간 전후에 자외선이 가장 강하기 때문에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 시엔 모자나 선글라스 등으로 최대한 햇빛 노출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외출 전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중요한데, 자외선B의 경우 일광차단지수(SPF), 자외선 A의 경우 자외선A 차단등급 (PA)을 참고해 선택한다. 

장시간 야외활동이나 운동할 때는 SPF 30, PA++ 이상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외출 뒤에는 되도록 차가운 물로 샤워해 피부 온도를 낮춰주는 것이 좋으며, 샤워 후에는 꼼꼼히 보습에도 신경 써야 한다.

고려대 안산병원 피부과 문혜림 교수는 “이미 각종 피부염 등의 피부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그 증세를 악화시킬 수 있어 유의해야 하며, 물집이 생겼을 경우 억지로 터뜨리지 말고 병원 치료를 통해 2차 감염이 생기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경찬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