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노피 젠자임 '제브타나',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 2차 치료제로 급여 출시

기사승인 2018.05.17  16:37:56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인] 김동석 기자 =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Sanofi)의 스페셜티케어 사업 부문인 사노피 젠자임(Sanofi Genzyme, 이하 '사노피 젠자임')의 한국사업부(대표 박희경)는 전립선암 치료제 '제브타나'(성분명: 카바지탁셀, 이하 ‘제브타나’)가 이달 1일부터 도세탁셀(Docetaxel)을 포함한 항암화학요법 치료 후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 2차 치료제로 건강 보험 급여가 적용된다고 밝혔다.

적용 대상은 이전에 도세탁셀을 포함한 항암화학요법 치료를 받은 적 있는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 환자 중 제브타나를 프레드니솔론과 병용해 투여하는 환자다.

이번 급여 적용으로 제브타나에 대한 환자 본인 부담금은 바이알 당 3만9900원이 되며, 전립선암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이 크게 감소했다.

제브타나는 세포 내 미세소관에 작용해 암세포의 분화를 직접적으로 억제하는 기전2의 치료제이다.

영국 브리스톨 대학 병원 브리스톨 혈액종양학센터 아밋 발 박사 (Dr. Amit Bahl)는 “제브타나는 도세탁셀을 포함한 항암화학요법 치료 후 질병이 진행된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 환자에서 처음으로 생존율 개선을 보인 항암제”라고 말했다.

박희경 대표는 “이번 보험 급여 적용은 국내 전립선암 환자들에게 경제적 부담을 현저히 낮춰 효과적인 치료 혜택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브타나’는 유럽비뇨기과학회 및 미국종합암네트워크’(National Comprehensive Cancer Network, 이하 NCCN) 가이드라인에서 도세탁셀 이후 진행된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에서 2차 치료 옵션으로 권고되고 있다.

김동석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