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용필&위대한 탄생 50주년 전국투어 콘서트 서울

기사승인 2018.05.14  12:25:34

공유
default_news_ad1
조용필&위대한 탄생 '50주년 전국투어 콘서트' 서울

[뉴스인] 김영일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진행된 '2018 조용필&위대한 탄생 50주년 전국투어 콘서트-Thanks to you 서울'이 진행됐다.

'Thanks to you'는 지난 50년간 조용필의 음악을 사랑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한 공연으로, 긴 시간 쉼 없이 노래할 수 있었기에 '고맙다고 말하고 싶었던' 조용필의 진심을 담았다. 조용필과 팬들은 노래를 통해 추억을 공유, 감동을 더했다.

이날 현장에는 조용필을 사랑하는 수만 명의 팬들이 모였다. 폭우가 쏟아지는 날씨에도 이들은 공연장을 가득 메웠다. 특히 50~60대 팬들이 반짝이는 야광봉, 직접 만든 플래카드를 들고 응원하는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우비를 입고 자리 잡은 이들은 사전 공연부터 본 공연까지 단 한순간도 지치지 않고 열정적으로 조용필을 응원했다.

조용필&위대한 탄생 '50주년 전국투어 콘서트' 서울

조용필은 궂은 날씨에도 공연장을 찾아준 팬들의 열정에 멋진 무대로 화답했다. 오프닝 'Thanks to you'와 '여행을 떠나요'로 활기차게 콘서트의 포문을 연 조용필은 '못찾겠다 꾀꼬리', '바람의 노래', '그대여', '어제 오늘 그리고', '자존심', '창밖의 여자', '한오백년', 'Q', '돌아와요 부산항에', '잊혀진 사랑', '미지의 세계', '헬로', '비련', '고추잠자리', '단발머리', '킬리만자로의 표범', '장미꽃 불을 켜요', '나는 너 좋아', '모나리자'; '슬픈 베이트리체', '꿈', '친구에', '바운스' 등 수십 개의 히트곡으로 공연을 꽉 채웠다. 조용필 특유의 음색과 가창력은 여전해 리스너들을 열광하게 했다.

50년 동안 음악을 할 수 있었던 것이 팬들 덕분이라며 "음악이 좋아서 취미로 시작한 게 평생을 하게 됐다. 여러분이 있어서 50년까지 오게 됐다. 정말 감사하다. 저의 팬클럽도 있다. 정말 이 클럽이 도저히 할 수 없는 일들을 해줘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용필&위대한 탄생 '50주년 전국투어 콘서트' 서울

특히 조용필은 공연 중간중간 센스 있는 멘트로 팬들을 웃게 했다. 그는 "나는 비를 몰고 다닌다"고 장난스럽게 말해 팬들의 마음을 녹이는가 하면, 몇몇 노래를 짧은 분량으로 들려주며 그 이유에 대해 "내 히트곡을 다 부르려면 3일은 걸린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조용필은 특유의 '밀당'과 '넉살'로 팬심을 '조련'했다.

그야말로 원조 아이돌의 '짬에서 나온 바이브'였다.조용필은 특유의 '밀당'과 '넉살'로 팬심을 '조련'했다. 그야말로 원조 아이돌의 '짬에서 나온 바이브'였다.

김영일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