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차에 오르기 전, 안전운전 위한 필수 '체크리스트'

기사승인 2018.04.17  15:03:13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인] 조진성 기자 = 운전을 직업으로 삼고 있는 운전기사들은 하루 중 많은 시간을 차 안, 도로 위에서 보내고 있다.

다양한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운전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알아두어야 할 것들에 대해 알아봤다.

◇"자외선 노출을 막아라"

종일 차를 타는 운전기사들은 창문을 통해 지속적으로 자외선에 노출된다. 자외선은 잔주름의 원인이 되며, 피부탄력을 떨어뜨리고 두꺼운 각질층을 만들어 피부의 노화 현상을 촉발시킨다.

긴 소매 옷을 입거나 토시를 착용하고, 창문에 자외선 차단 기능이 없다면 햇빛 가리개나 별도의 자외선 차단 코팅을 하는 것이 자외선 차단에 도움이 된다.

자외선 피해를 줄이려면 운전하기 전 반드시 자외선 차단제(선크림)를 발라야 한다. 외출 30분 전에 노출되는 피부에 골고루 발라주고 차단제가 손, 의류 접촉, 땀 등으로 소실될 수 있기 때문에 2~3시간마다 계속 덧바르는 것이 좋다.

강렬한 자외선에 노출되면 눈이 손상되면서 각막염, 백내장, 황반변성 등 안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자외선에 의한 안구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선글라스를 선택해야 한다. 운전할 때 착용하는 선글라스의 색상은 녹색계열이 좋으나 야간 운전을 주로 한다면 노랑계열이 좋다.

◇차량 탑승 전 환기 시키기

밤새 창문이 꽉 닫힌 채 주차되어 있던 차는 탑승 전 환기를 통해 정체되어 있는 실내 공기를 순환시켜 주는 것이 좋다.

또한 운행 중인 차량에서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높아지고 산소의 농도는 낮아지기 때문에 운전 중 졸음을 유발할 수 있다. 때문에 운전 중에는 수시로 창문을 열어 15분 내외로 환기를 시키는 것이 좋다.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졸음운전 No

감기약에는 콧물, 알레르기 등을 줄이기 위해 주로 항히스타민제가 사용된다.

하지만 항히스타민제는 졸음이나 나른함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어 운전하기 전에는 복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부득이하게 약을 처방받을 때는 미리 약사나 의사에게 이야기하는 것이 좋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껌과 과자는 턱 근육을 움직여 뇌를 자극하는 효과가 있어 잠을 깨우는 데 좋고, 초콜릿과 사탕 역시 장시간 운전으로 떨어진 에너지를 보충할 수 있도록 당분을 제공하여 일시적으로 집중력을 향상시켜 잠에서 깰 수 있도록 하기 때문에 장시간 운전할 경우에는 안전운전을 위해 껌, 커피, 초콜릿과 같이 졸음을 쫓을 수 있는 간식을 미리 준비해 두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다.

조진성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