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GMO 완전표시제 국민청원 "대통령과 청와대 나서야"

기사승인 2018.04.12  14:29:47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원 한 달간 21만6천886명 참여, 청와대 답변 내놓아야

▲'GMO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이 1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GMO 완전표시제와 GMO 학교급식 금지' 국민청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정경호 기자)

[뉴스인] 정경호 기자 = 'GMO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이 1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GMO 완전표시제와 GMO 학교급식 금지' 국민청원 마무리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실련·소비자시민모임·환경운동연합·GMO반대전국행동·시민단체 등 57개 단체가 참여한 'GMO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은 지난달 12일부터 4월11일까지 청와대 국민청원을 진행, 총 21만6천886명이 청원에 참여했다.

청원은 이달 9일 이미 참여자 20만 명을 넘겨 청와대 수석비서관 혹은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내놓게 됐다. 

이들은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국민 건강과 알 권리가 그동안 기업 돈벌이에 희생됐다"면서 "나와 가족이 먹는 음식이 GMO인지 아닌지 알 수 있도록 하고, 우리 아이들 먹는 급식에는 GMO를 사용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매년 약 200만 톤 이상의 식용 GMO를 수입해 먹고 있지만, 단 1건의 GMO 표시도 없다"고 주장했다.

강은경 행복중심생협연합회 회장은 "현행 표시제도는 GMO를 사용하지 않은 식품에 Non-GMO 표시를 하면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어 소비자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선택하게 하는 것이 왜 불법인지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현행 표시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시민청원단은 "이제는 대통령과 청와대가 직접 나서 국민이 공감하고 안심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 'GMO 완전표시제와 GMO 학교급식 금지'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정경호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