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완도전복, 다양한 제품 개발로 소비 촉진 운동 나선다

기사승인 2018.03.14  15:45:33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복 산업 관련단체, 유통업체들과 손잡고 소비 촉진 운동 나설 계획

완도군은 사)한국전복산업연합회와 유통업계 등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하고 전복 소비촉진을 위해 대책마련에 나섰다 (사진=완도군)

[뉴스인] 정경호 기자 = 전남 완도군은 국내 경기 침체 등으로 전복 소비량이 줄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전복산업연합회 등 관련단체, 유통업체들과 간담회를 갖고 소비 촉진을 위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전국 전복 생산량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완도전복은 생산량 증가와 소비둔화로 수급조절이 불균형을 이루면서 가격이 하락하여 양식어업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완도군은 활 전복 이용도가 여전히 높은 소비시장을 다양한 제품 개발을 통한 소비촉진을 위해 지난 2월초 냉동 전복 택배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활 전복의 경우, 껍질을 벗길 때 손에 상처가 생기기 쉽고, 먹고 난후 껍질 뒤처리가 불편해서 소비자들이 꺼려하는 부분이 있어서 군과 가공업체는 껍질을 벗긴 살 전복을 먹기 쉽고 보관이 간편하도록 소포장 팩으로 나눠 담아 소비자에게 배송하는 택배사업을 시범적으로 운영한 결과, 활 전복보다 간편하고 위생적이며 좀 더 보완하면 상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평가했다.

완도군 관계자는 “전복 소비둔화로 생산 어업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지역경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며 “다양한 제품 개발뿐만 아니라, 생산부터 유통, 마지막 소비단계까지 전 과정을 검토하여 종합적인 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생산자들은 건강한 치패의 적정량 입식, 가두리 1줄 비우기 운동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유통단계 축소 및 TV 등 언론매체를 통한 홍보 등 종합대책을 마련과 “군민부터 전복 2㎏씩 소비하기 운동”을 펼쳐 나 갈 계획이다.

완도군은 사)한국전복산업연합회와 유통업계 등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하고 전복 소비촉진을 위해 대책마련에 나섰다 (사진=완도군)

이에 (사)한국전복산업연합회와 수출 및 유통협회에서도 전복 먹기 군민 운동 전개를 반기며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올해 국내 전복생산량을 년간 18,000톤을 예상하고 있는 가운데 이중 66%인 12,000톤이 완도군에서 생산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경호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