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난히 추위 타는 사람들…'갑상선기능저하증' 의심해봐야

기사승인 2018.01.31  14:03:38

공유
default_news_ad1
갑상선기능저하증비교 표. (사진=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제공)

[뉴스인] 조진성 기자 = 특별히 아픈 증상이 없던 46세 주부 서모씨는 이번 겨울 유독 추위를 타면서 몸이 붓고 체중이 2~3 kg 늘어 병원에 갔다가 갑상선기능저하증 진단을 받았다.

서씨의 경우처럼갑상선 호르몬 분비량에 따라 증상까지 달라지는 갑상선기능항진증과 갑상선기능저하증에 대해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내분비·당뇨병센터 김정민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봤다.

갑상선의 기능은 갑상선 호르몬을 분비하는 일이다. 갑상선 호르몬은 사람이 살아가는 데 반드시 필요한 호르몬으로 신생아나 소아의 성장 및 두뇌 발달에 필수적인 기능을 하며, 몸의 대사 속도를 조절하는 기능을 한다.

갑상선 호르몬이 너무 많이 분비되면 대사가 증가돼 쉽게 더위를 타고 땀이 많이 나며 체중이 감소한다.

심장이 빨리 뛰어 두근거리기도 하고 대변을 자주 보거나 설사를 하기도 하며, 신경이 예민해져 짜증이 늘고 손발이 떨리는 증세가 나타날 수도 있다.

반면 갑상선 호르몬이 너무 적게 분비되면 대사가 감소돼 몸이 부으면서 유독 추위를 느끼고 땀도 나지 않으며 체중이 증가한다.

또한 맥박이 느려지기도 하고 변비가 생길 수 있으며, 말의 속도도 느리고 기억력도 감퇴된다.

에너지를 필요로 하는 모든 반응이 느려지고 열 발생이 줄어 기초대사율이 감소하면서 추위에 대한 적응력이 떨어지는데, 이것이 갑상선기능저하증 환자가 유독 추위를 타는 이유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의 원인

갑상선기능저하증의 원인으로는 갑상선 호르몬 생성이 줄어드는 경우, 수술이나 방사성 요오드 치료로 갑상선의 일부 또는 전부를 제거하여 갑상선 호르몬 생성이 불가능한 경우가 있다.

이중 가장 흔한 원인은 자가면역성 갑상선염인 하시모토 갑상선염으로 갑상선에 대한 자가 항체로 인한 질환이다.

자가면역성 갑상선염을 가진 모든 환자에게 만성적인 갑상선기능저하증이 발생하지는 않는다. 즉, 갑상선기능 저하가 일시적으로 생겼다가 자연적으로 정상으로 돌아오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약 10~20%의 환자는 추후에도 지속적으로 갑상선기능저하 상태가 유지돼 갑상선호르몬제를 평생 복용하여야 된다.

갑상선기능저하증 의심되는 증상

갑상선기능저하증은 체내에 갑상선 호르몬이 부족한 상태가 지속되는 것으로 만성 피로감과 갑작스런 체중 증가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온몸의 대사 속도가 떨어져 몸이 쉽게 피곤해지고 의욕이 없어지며 말도 느려진다. 소화가 잘 되지 않고, 잘 먹지 못하는데도 몸은 붓고 체중이 증가할 수 있다.

피부는 거칠고 차가워지며 체온도 정상보다 낮아져 추위를 많이 타게 된다. 손발 끝이 저리며 쥐가 잘나고 근육통이 나타난다.

여자의 경우 생리량이 늘어날 수도 있다. 심장근육의 수축력도 떨어지게 되어 오랜 기간 모른 채로 방치하게 되면 심장병이 발생할 수 있다.

상계백병원 내분비·당뇨병센터 김정민 교수는 "특별한 질환이 없던 사람이 갑상선기능저하증의 증상을 보인다면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증상 좋아져도 치료 지속해야

갑상선기능저하증의 치료는 부족한 만큼의 갑상선 호르몬제를 경구로 복용하는 것이다.

갑상선 호르몬제는 우리 몸에서 만들어지는 갑상선 호르몬을 약으로 만든 것이므로 갑상선 호르몬제 복용에 따른 부작용은 거의 없으며, 치료를 시작한 지 2~3개월이 지나면 증상이 좋아진다.

일정 기간 동안 약을 먹고 기능이 회복되는 경우도 있지만 평생 갑상선 호르몬제를 복용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증상이 없다고 치료를 중단하거나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 동맥경화증으로 인한 심장질환이나 의식불명 등의 합병증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치료를 자의적으로 중단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김정민 교수는 "증상이 없고, 혈액검사에서만 갑상선기능저하증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갑상선 호르몬제를 먹지 않고 요오드 제한만 하면서 경과 관찰을 하기도 하므로 반드시 전문 의료진과 상의하여 개인의 치료 여부 및 방법을 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진성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