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치매 중증도 진단…'타우 PET' 유효성 밝혀져

기사승인 2017.09.14  15:06:12

공유
default_news_ad1
가천대 길병원 신경과 노영 교수. (사진=가천대 길병원 제공)

[뉴스인] 조진성 기자 = 국내 의료진이 치매를 유발하는 독성 물질인 '타우 단백(Tau protein)'이 대뇌에 축적되는 위치와 정도에 따라 치매의 진행과 중증도를 나눈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치매의 예방과 치료, 관리가 국가적 핵심 과제로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치매의 조기 발견과 진행 예측에 대한 타우 PET(양전자방출촬영)의 임상 유효성이 다시 한 번 입증된 것이다.

가천대 길병원 신경과 노영 교수팀은 치매의 질병 진행과 증상 평가에 있어 타우 단백이 뇌에 축적되는 과정을 타우 PET(방사성 의약품 18F-THK5351)을 이용해 확인하고자 했다.

여러 연구에서 비정상적인 타우 단백이 대뇌에 쌓이는 현상은 알츠하이머병에서 신경세포가 죽는 것과 연관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 교수팀은 알츠하이머 치매(AD) 환자 51명, 경도인지장애(aMCI) 환자 30명, 정상 환자 43명(NC)의 타우 PET(THK5351 PET)과 포도당 PET(FDG PET), 3.0T MRI, 신경심리검사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측두엽, 두정엽, 쐐기앞소엽, 전두엽 등 거의 모든 연합 피질 부위에서 정상 환자보다 높은 타우 단백 침착을 보였으며, 경도인지장애 환자에서는 주로 측두엽, 하부 두정엽 등의 영역에서 정상군보다 유의미하게 높은 타우 단백 침착을 보였다.

또한 타우 단백의 침착은 인지 기능과 유의미한 상관 관계를 보여 병의 증상 및 진행 정도를 예민하게 반영하는 것을 확인했다.

현재까지 기능적 영상으로 가장 예민하다고 알려져 있는 포도당 PET(FDG PET)과의 비교 분석에서 연구진은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군에서는 타우 단백이 축적된 부위에서는 포도당 대사 저하, 즉 시냅스 소실이 일어나 두 PET 이미지가 마치 거울로 비춰놓은 것처럼 반비례함을 확인했다.

특히 주목할 것은 경도인지장애에서는 포도당 대사 저하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타우 단백은 축적된 것을 확인했다. 이는 타우 PET이 경도인지장애 환자를 조기 진단하는데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다.

노 교수는 "이번 연구는 18F-THK5351 트레이서를 이용한 타우 PET이 알츠하이머치매와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중증도를 판단하는데 임상적으로 유효함을 확인했으며, 타우 PET이 앞으로 알츠하이머형 인지장애의 조기 진단을 위한 영상 바이오 마커로서 이용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특히 타우 단백의 양 및 축적 위치가 임상적인 증상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음을 확인함에 따라 향후 근치적 치료 약물이 개발되면 타우 PET이 치료 약물의 타겟 환자 선별, 치료제의 효능 평가에 쓰일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조진성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