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녹십자지놈, '혈우병 치료제' 효능예측 SNP마커 특허

기사승인 2017.09.13  15:48:14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인] 조진성 기자 = 녹십자 지놈(genome)이 혈우병 치료제에 대한 항체 생성 반응을 예측하는 SNP마커 및 조성물에 대한 특허(출원번호 10-2016-0078447)를 취득했다.

13일 유전체분석 전문기업인 녹십자 지놈(대표이사 양송현)에 따르면 혈우병 치료제의 항체생성 반응을 예측하기 위한 SNP(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 단일염기다형성)마커와 이의 용도에 대한 특허를 등록했다.

혈우병은 X염색체에 있는 유전자의 돌연변이로, 혈액 내 응고인자(피를 굳게 하는 물질)결핍 때문에 발생하는 출혈성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혈우병 치료는 부족한 혈액응고인자를 보충해 주는 방식이다.

하지만 치료 중 투입되는 약물을 우리 몸이 ‘적’으로 인식해 항체를 생성하게 되면 우회 인자를 투여해 치료해야 한다.

이러한 항체생성 반응이 있게 되면 환자 치료는 매우 어려워진다. 잦은 출혈로 인한 관절 합병증이 빈번하게 발생하기도 한다. 따라서 혈우병의 약물치료에서 항체 생성 반응을 예측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이에 녹십자지놈은 엑솜 서열분석 데이터(Exome Sequencing data)를 이용한 전장 유전체 연관 분석(Genome Wide Association Study)을 통해 혈우병 치료제에 대한 항체 생성 여부의 객관적인 위험도를 예측하는 SNP마커를 개발했다.

또한 SNP마커를 검출할 수 있는 제제를 포함하는 조성물과 키트, SNP마커를 이용한 혈우병 치료제의 효능 예측을 위한 정보의 제공방법 및 SNP를 선별하는 방법 등을 제공한다.

녹십자지놈 조은해 연구소장은 "혈우병 치료제에 대한 항체 생성 반응의 주요 예측 인자나 원인에 대해서 아직 밝혀지지 않은 유전적 예측 인자가 다수 존재할 것으로 예상되어 이를 규명하고자 이번 연구를 완성하게 된 것"이라며 "혈우병 치료제의 효능 예측을 위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혈우병 치료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항체 생성여부의 객관적인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게 된 것에 큰 의미를 둔다"고 밝혔다.

조진성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