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체홉, 여자를 읽다'…파우치 속의 욕망

기사승인 2017.09.13  10:57:41

공유
default_news_ad1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부제: 파우치 속의 욕망)

[뉴스인] 김영일 기자  = 안톤 체홉의 에로티시즘 미발표 단편을 극화한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부제: 파우치 속의 욕망)'가 오는 10월 13일부터 29일까지 정동 세실극장 무대에 오른다.

부제 '파우치 속의 욕망'은 핸드백처럼 겉으로 드러낼 수 없고 안에 넣을 수밖에 없는 파우치처럼 여자의 감춰진 욕망을 의미한다.

이번 연극은 약사의 아내, 나의 아내들, 아가피아, 불행 등 네 편의 옴니버스 극으로 구성됐다.

에피소드마다 장르 구분을 뒀다. '약사의 아내'는 코미디, '나의 아내들'은 그로테스크 코미디, '아가피아'는 목가극, '불행'은 드라마로 구성해 공연 관람에서 소소한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체홉, 여자를 읽다(부제:파우치 속의 욕망)

막이 오르면 기차역 대합실에 앉아있는 세 명의 여인이 등장한다. 이른 아침부터 이곳에 나와 있는 여인들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까. 체홉 작품에 등장하는 여자들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여자들이다.

남편 친구의 구애에 내숭 아닌 내숭으로 거절하지만, 사실 그런 구애가 싫지 않은 소피아. 젊은 한량 사프카에게 빠져 남편이 있는 집으로 돌아가지 않으려는 시골 여자 아가피아. 남편과의 일상적인 지루함 속에 찾아온 옵테소프에게 심장의 두근거림을 느끼는 약사의 아내. 그리고 계속해서 새로운 아내들을 살해하는 라울 시냐 보로다.

각자의 개성이 뚜렷한 주인공들의 이성과 욕망 사이 갈등을 연극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체홉, 여자를 읽다(부제:파우치 속의 욕망)

'체홉, 여자를 읽다'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특성화 극장 운영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청소년에게 체홉의 문학을 더 가까이 접할 수 있는 기회다.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는 10월 공연에 이어 11월 9~12일에는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공연된다.

김영일 기자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